2013년 4월 26일 금요일

모바일에서 앱을 '만드는' 사람과 '사용하는' 사람의 차이!


어제 모 회사 CTO님으로 부터 재미난 얘기를 들었습니다. 유튜브에서도 볼 수 있는 동영상들을 돈을 받고 플레이스토어에서 파는데도 장사가 잘 된다는 것입니다. 저는 여기서 고개를 갸우뚱했습니다. 어떻게 된일 일까요?

원인은 잘 모르지만 한참 얘기를 나눈 끝에서 유튜브에서 원하는 자료를 검색하고 보는 데 까지 걸리는 시간과 복잡도 문제이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개발자인 우리로서는 끝내 정확한 이유를 알 수 없었습니다.

문제는 이것입니다. 기존 온라인 게임은 '만드는' 사람과 '사용하는' 사람간의 괴리가 매우 적었다고 생각합니다. 최소한 인스톨 하는데도 문제가 없었고, 컴퓨터도 게임을 하려고 켰으니, 조금 불편하더라도 열심히 클릭하고, 열심히 로그인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데이타를 보건데, '만드는' 사람과 '즐기는' 사람과의 이용 패턴이 매우 다르다고 합니다.따라서 어쩔 수 없이 생각을 전부 배제하고, 데이타만 본다고 하는군요. 즉 '정말' 편리한 거 같은 메뉴나 위젯은 거의사용하지 않으며, 로그인 화면이 나오는 순간 홈 버튼을 누른다고 합니다.

따라서 편리하기만 하다면, 즉 로그인 없고, 원하는 자료를 바로 볼 수만 있다면,
기꺼이 지갑을 연다고 합니다. 모바일 에서의 결제가 매우 쉽고 편리해진 덕분이라고도 하더군요.

아직도 많은 앱에는 당연한 듯  로그인으로 시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잘 되는 앱들은 확실히 로그인이 없더군요. 캔디 크러쉬 사가만 해보아도 그냥 하다가 원하는 시점에 페이스북 연동을 누르게 됩니다. 이후에는 친구들 사진과 점수가 레벨별로 걸려 있습니다.

전혀 다른 곳에서 전혀 다른 형태로 소비되는 모바일 시장은 이래서 기존의 메이저보다 신생 스타트업에게 기회가 많았지 않았나 생각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