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0월 30일 토요일

게임 개발자 해외 취업 얘기.

한국에서만 일하는 것 보다 전혀 다른 환경이 해외에서 일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거 같습니다.
또는 외국 개발사의 한국지사에서 일하는 것도 좋으 경험이 될 거 같습니다.

운 좋게도 요즘의 해외 회사들은 한국 개발자 구인에 적극적인 편입니다.
이유는.

1. 한국이 최고의 미들웨어 시장이 된 것에 기인하는 거 같습니다. 즉 많은 게임 미들웨어 회사들이 한국에서 서포트를 해야 되고 한국어를 하는 개발자를 뽑고 싶어합니다. 한국어 되는 개발자 해외에서는 찾기 어렵습니다. 국내에서 모시고 가야겠지요.

2. MMO 라는 새로운 환경에 이미 적응한 개발자들이 많습니다. 해외에서 관련된 경험자가 필요할때 한 번쯤 눈여거 보게 되는 것입니다.

허나 뽑고 싶어도 몇가지 문제가 있는데요.

1. 영어 말하기/쓰기가 잘 안됩니다. 많은 경우 읽기는 완벽한 편이고, 듣기는 그럭저럭 됩니다만, 외국인 상대할일이 많지 않던 우리는 잘 안됩니다.  지인 중 한 분은 전화영어로(저는 회화학원에서--) 이런 부분을 해결했다고 하네요. 덤으로 전화영어는 외국 회사 면접의 첫번째 코스이기도 합니다. 저는 처음에 전화 면접에서 몇 번 떨어졌습니다.

2. 보통 한국에서는 잘 없는 코딩 시험을 봐야 합니다. 보통 지인을 통해 움직이거나, 간단한 코딩 시험과 구술 시험이 주였던 한국 과는 다르게 하루에서 이틀 짜리 코딩 시험을 보는게 일바적입니다. (넥슨에서는 하는 거 같습니다.) 보실 때 귀찮아하시지 말고 있는 힘 다해서 보셔야 됩니다. 이게 실제 당락을 가르는 중요 요소이고 한국 개발자분들이 많이 떨어진다고 합니다.  진지하게 지원해 주시고, 진지하게 코딩 시험에 임해주시면 문제가 없을 거 같습니다.

간단한 팁이라면,
사람에 따라 말이 다르긴 합니다만,
북미권은 제가 볼땐 영어가 많이 필요한 거 같습니다.
현지인하고 경쟁해야 되는데다가, 북미에선 프로그래머는 대우가 좋은 직업인데다가, 다들 영어도 잘하니까요--+(그래봐야 안 가봐서 잘은 모릅니다.;;;)

그럽 이제 제가 밟고 있는 유럽(독일)은 조급 다릅니다.
여기도 나름 각국의 언어가 있어서, 영어가 보통 제2 외국어 입니다만,
게임 회사의 경우 나라 상관없이 뽑는 경우가 많고, 유럽내 국가끼리는 취업이 자유로운 편이니, 회사에서는 영어를 쓰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즉 회사안에서 이미 영어를 잘하고 못하는 사람들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도 보통 잘하더군요, 같은 언어권의 이점인가요;;)
암턴 이런 환경이기 때문에 영어에 관대한 경우가 많습니다. 게다가 보통 프로그래머가 많이 없어서 인력부족인 편입니다.
그래도 영어 쓰기는 좀 보는편이기 때문에 이력서나 커버레터는 (당연하지만) 에러가 없는 게 좋습니다. 원어민이 한번 봐주면 좋겠지요.

완전히 다른 환경에서 일한다는 게, 그리고 익숙하지 않은 언어로 말한다는게,
생각보다 스트레스가 있긴 합니다만,
즐거운 스트레스가 아닐까 싶습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한국 회사에서 이래저래 좀 고생한편이었는데요, 해외로 오고 그런 것들이 많이 사라졌습니다.  자기 문화와 익숙한 회사를 찾아만 다닐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자신에게 좀 더 맞는 회사가 있는것도 아닌 가 싶습니다.